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해외] 中 넉달 만에 美국채 매도…'무역전쟁 카드' 관심

2019.05.16조회수 354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미국채, 무역전쟁
국가
원문
中 넉달 만에 美국채 매도…'무역전쟁 카드' 관심
3월에 104억달러어치 팔아 

지난 3월 중국이 4개월 만에 미국 국채를 내다 판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중국이 본격적인 관세 폭탄을 주고받기 전에 벌어진 매도지만 중국이 미 국채 매각 카드를 무역전쟁에서 쓸 수 있다는 신호를 보낸 것인지 시장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 블룸버그통신 등은 중국이 최대 미 국채 보유국이라는 위치를 무기로 활용할 지 우려가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 재무부 발표에 따르면 중국의 3월 미 국채 보유량은  2월보다 104억달러(약 12조4000억원) 줄었다. 지난해 11월 이후 4개월 만의 감소다. 

중국은 여전히 가장 많은 미 국채를 보유한 나라지만, 보유 규모는 2017년 5월 이후 2년여 만에 최저로 밀렸다. 
 
도이체방크의 수석 국제 경제학자 토르스텐 슬록은 "거의 모든 고객과의 회의에서 이 수단(미 국채 매도)이 사용될지에 관한 질문을 받는다"며 "중국의 보유량이 크고, 이것이 대화 주제로 떠오른다는 건 시장이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미"라고 FT에 말했다.

미중 무역전쟁 국면에서 시장은 중국의 미 국채 보유량에 주목해왔다. 

채권의 금리와 가격은 반대 방향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중국이 미 국채를 팔면 미 국채 가격이 내려가고 금리는 상승한다. 국채 금리가 오르면 시장 금리도 오르면서 기업의 자금 조달 비용(이자)이 커져 투자·소비 위축을 부를 수 있어 미 경제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분석가들은 중국은 통상 위안화를 방어하기 위해 미 국채를 팔아왔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이번 미 국채 매도의 경우 3월 환율이 일정하게 유지됐음에도 이뤄졌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고 FT는 전했다.  

다만 미 국채 대량 매각은 중국에도 자멸에 가까운 위험 부담을 줘 실현 가능성이 떨어진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자산으로 꼽히는 미 국채를 대신할 투자처가 마땅치 않은 데다가, 중국 입장에서도 외환 보유액의 큰 변화는 큰 부담이다. 미국의 경기 침체가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이어지면 중국 역시 손해를 보게 된다.

앞서 미국이 2000억달러(약 237조 50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올리자 중국도 6월부터 600억달러(약 71조 2500억원) 규모의 미국 제품에 대한 관세를 최고 25%까지 올리겠다고 맞섰다. 미국은 3000억달러 중국 물품에 대한 추가 관세도 예고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