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내년 제조업 매출 전망…조선·섬유·정유↑, 가전·철강↓"

2021.11.30조회수 281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제조업, 조선, 섬유, 전국경제인연합회, 매출전망
국가
원문
"내년 제조업 매출 전망…조선·섬유·정유↑, 가전·철강↓"
전경련, 10대 수출주력업종 협회 조사…"원자재 수급난-불확실성 지속탓"
"내년 매출액·수출액 성장, 올해보다 둔화…수출액은 7분의1 수준"

기저효과 감소와 원자재 수급 불안, 미중 무역 갈등을 비롯한 불확실성 지속 등으로 내년 국내 주력 제조업의 실적 회복세가 올해보다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반도체·자동차·정유·조선·철강·디스플레이·자동차부품·섬유·가전·바이오헬스 등 10개 수출 주력업종 협회를 대상으로 올해 실적 및 내년 전망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조사대상 업종의 올해 전체 평균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14.7%, 수출액은 24.1% 각각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내년에는 매출액과 수출액이 전년 대비 각각 4.9%, 3.3% 증가하며 2년 연속 성장하지만, 기저효과 감소로 성장세가 약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내년 수출액 성장률은 올해 성장률의 7분의 1 수준에 불과할 것으로 추정됐다. 업종별로 보면 올해는 조선·자동차의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조선 업계는 원재료인 후판(두께 6㎜ 이상의 철판) 등의 가격 급등에 따른 원가 손실을 공사손실충당금으로 선반영한 결과 매출 급감이 예상됐고, 자동차 업계의 경우 반도체 수급난에 따른 생산 차질과 내수 감소로 전년 대비 5% 역성장할 것으로 추정됐다.'

내년에는 가전·철강의 매출이 감소하고 조선과 섬유, 정유, 바이오헬스 매출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가전 업계는 프리미엄 제품군 수요 확대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수효과가 줄면서 올해보다 5∼10%가량 매출 감소가 예상됐고, 철강 업계는 글로벌 수요 둔화와 수출단가 조정 영향으로 5%까지 매출 감소가 예측됐다. 조선 업계는 수주 증가와 선가 상승에 힘입어 올해 대비 20% 이상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섬유(해외 한류 재확산, 미국의 중국산 제재에 따른 반사 이익으로 고부가가치 제품 수요 증가)와 정유(위드 코로나 전환에 따른 항공유 수요 증가), 바이오헬스(바이오의약품 수출 확대 지속) 등도 올해보다 5∼15%의 매출 증가가 예상됐다.

디스플레이와 반도체 업계는 각각 패널과 메모리 가격 하락이 반영되면서 올해와 유사한 수준의 실적이 나올 것으로 전망됐다. 영업이익의 경우 올해는 조선을 제외한 모든 업종의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늘어날 전망인 반면 내년에는 가전·디스플레이·반도체·철강의 영업이익이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대부분의 주요 업종 협회들은 내년 원자재 수급이 올해보다 악화(약간 악화 60%, 매우 악화 10%)될 것으로 내다봤고, 미중 무역 갈등 역시 약간 악화(70%)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국내 경제는 올해보다 비슷하거나(50%) 약간 개선될(40%) 것으로 예상됐다.

경영 우려 사항으로는 '규제 및 경쟁제한'(30%)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주 52시간 등 노동 부담'(20%), '온실가스 감축 부담'(15%) 등의 순이었다. 희망하는 경영 지원 정책으로는 '투자활동 세제 지원 확대'(30%) 의견이 가장 많았다. 전경련은 이러한 의견을 바탕으로 ▲ 세제(Tax) ▲ 인플레이션(Inflation) ▲ 글로벌 공급망(Global Supply Chain) ▲ 환경기준(Environmental Standards) ▲ 규제(Regulation) 등을 내년 국내 주력 제조업의 5대 변수로 꼽았다. 이들 5대 변수의 영문 앞 글자를 조합하면 '타이거'(TIGER)가 된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호랑이의 해인 2022년에 우리 기업들이 어려운 여건을 돌파할 수 있도록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