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해외] 美 IRA 맞서 배터리 소재 공급선 북미·호주로 다변화

2022.09.29조회수 412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은플레이션 감축법, 배터리
국가
원문
美 IRA 맞서 배터리 소재 공급선 북미·호주로 다변화

국내 배터리 업체들이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시행에 따라 핵심 원재료의 중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공급선을 다변화하고 있다. IRA에 대응해 배터리 광물의 원산지 요건을 맞춰 보조금 혜택을 받도록 하기 위해서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SK온은 전날 호주 퍼스에서 '글로벌 리튬(Global Lithium Resources)'과 리튬의 안정적 수급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이로써 SK온은 향후 글로벌 리튬이 소유·개발 중인 광산에서 생산되는 리튬 정광(스포듀민·Spodumene)을 장기간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된다. 또 글로벌 리튬이 추진 중인 생산 프로젝트에 지분을 매입할 기회도 얻게 된다. 이 밖에도 SK온은 글로벌 리튬과 함께 광물 채굴, 리튬 중간재 생산 등 배터리 밸류체인 내 추가 사업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하얀 석유'로도 불리는 리튬은 배터리 양극재의 필수 원재료다. 호주는 세계 최대 리튬 생산국이자 니켈, 코발트 등 다른 배터리 핵심 광물에서도 주요 생산국이다. IRA를 발효한 미국과는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기도 하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373220]은 이달 22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아발론·엘렉트라·스노우레이크 등 캐나다 기업 3곳과 리튬·코발트 등 핵심광물 공급·가공 협력을 위한 MOU 3건을 맺었다. 또 광해광업공단은 캐나다 천연자원부와 핵심광물 관련 정보교류 및 기술개발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연합뉴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