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상뉴스

무역협상
한-中장쑤성, 경제교류 강화키로…요소 수입-전력난 협력도 모색

2021-11-30 41


한-中장쑤성, 경제교류 강화키로…요소 수입-전력난 협력도 모색

정부가 중국 장쑤(江蘇)성 정부와의 경제협력 교류회를 계기로 요소 수입과 전력사용 제한 조치 관련 협조를 요청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9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장쑤성 정부와 '한-장쑤성 경제통상협력 연석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

장쑤성은 한중 교역의 26%, 대중(對中) 투자의 24%를 차지하는 중국 내 우리나라의 최대 교역 지역이자 최대 투자 지역이다.

양측간 교역 규모는 2020년 기준 699억6천300만달러(약 83조7천억원)로 전년 대비 1.65% 늘었으며, 올해는 1∼3분기에 672억4천100만달러(약 80조4천억원)를 기록해 작년 동기 대비 17.2% 증가했다.

산업부는 2016년 5월 체결된 '한-장쑤 경제무역협력 강화 MOU'를 기반으로 양측 정부와 민간이 함께 참여하는 한-장쑤성 경제무역협력 교류회를 정례적으로 개최해왔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정부 간 연석회의 형태로 화상으로 열렸다.

양측은 그간 긴밀한 교류·협력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한-장쑤성 교역의 안정적인 성장을 견인해 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향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양국 기업의 교류·협력을 적극 지원해 나가는 한편 한국의 새만금과 중국의 옌청 등 산업단지를 활성화해 투자 허브로 육성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최근 중국 지방정부의 전력사용 제한과 요소 수급난으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리스크 등 기업 경영환경의 불안 요인을 해소하기 위한 협력 방안도 주요 안건으로 논의됐다.

서가람 산업부 통상협력국장은 중국 지방정부의 전력사용 제한 조치와 출장 기업인에 대한 엄격한 격리기간 적용 등으로 인해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다고 언급하면서 관련 조치가 완화되도록 중국 측에서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서 국장은 또 중국 내 주요 요소 생산 지역이자 한국과 지리적으로도 인접한 장쑤성으로부터의 요소 수입과 국내 운송 등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협조를 요청했다.

서울=연합뉴스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전체댓글
2000byte (한글 1000자, 영문2000자)
댓글작성


Top

무역협회 회원사 전용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