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기관 뉴스

[신용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올해 P-CBO 발행을 통해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에 5.2조원 자금 공급

2021.11.29 62



신용보증기금, 올해 P-CBO 발행을 통해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에 5.2조원 자금 공급



― 올해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에 신규자금 4.4조원을 포함해 총 5.2조원의 자금 지원

 ― 내년에도 금년 수준의 P-CBO보증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은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의 원활한 자금 조달 지원을 위해 이달 5천 1백억원 규모의 P-CBO를 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달 발행을 마지막으로 올해 P-CBO 발행은 마감된다.

 신보는 올 한 해 동안 신규자금 4.4조원 및 차환자금 0.8조원 등 총 5.2조원 규모의 P-CBO를 발행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이 경영위기를 빠르게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동성 지원을 계속해왔다.



 신보는 ‘코로나19 피해대응 P-CBO보증’ 도입 2년차를 맞아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보다 실효성 있는 금융지원을 위해 후순위채권 인수비율 인하, 성장성 유망기업에 대한 매출액 한도 상향, 기업의 편입한도 및 계열한도 확대 등 지속적인 제도 개선을 추진했다.

 이러한 수요자 중심의 제도 개선 노력과 다양한 채널을 통한 적극적인 피해기업 발굴 결과 신보 P-CBO보증은 자본시장에서 안정적인 장기자금 조달 수단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기업들의 꾸준한 관심과 자금 수요로 올해 공급계획인 5.1조원을 상회하는 수준에서 P-CBO 발행을 마무리했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한시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코로나19 피해대응 P-CBO보증’은 아직까지 기업들의 피해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내년에도 올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문의를 원하는 중소기업은 전국 영업점에서, 대·중견기업은 유동화보증센터에서 상담 받을 수 있다.

 신보 관계자는 “위드 코로나가 시작되었지만 최근 발생한 해외 원자재 가격, 물류비 상승 등으로 기업들은 여전히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체감하고 있다”며, “내년에도 경제상황과 기업들의 자금 수요에 맞춰 지속적인 발행을 추진해 국가 경제의 안전망 역할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신용보증기금 보도자료 바로가기]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

무역협회 회원사 전용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