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환율뉴스

10월 수입물가지수 1.5%↑…환율 등 상승에 2개월째 올라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수입물가지수, 수출물가지수

2022-11-15 734

10월 수입물가지수 1.5%↑…환율 등 상승에 2개월째 올라
수출물가지수도 1.3%↑…석유·화학제품 위주 상승

지난달 원/달러 환율 및 국제유가 상승 영향으로 수입 제품의 전반적 가격(원화 환산 기준) 수준이 2개월째 상승했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10월 기준 수입물가지수(원화 기준 잠정치·2015년 수준 100)는 156.89로, 9월(154.51) 대비 1.5% 올랐다. 전월 대비 수입물가지수는 7월(-2.6%), 8월(-0.9%)과 달리 9월(3.4%)에 석달 만에 상승세로 전환한 뒤 10월에도 올랐다.

10월 수입물가지수는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19.8% 올라 20개월 연속 상승했다. 통상 수입 물가가 오르면 수개월의 시차를 두고 국내 물가에도 영향을 미친다. 품목별로는 9월과 비교해 원재료 중 광산품(2.6%)이, 중간재 중 석탄 및 석유제품(4.9%)과 전기장비(2.1%)가 많이 올랐다. 반면 원재료 중 농림수산품은 0.2% 하락했고, 중간재 중 화학제품(-0.4%)과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0.4%) 등도 내림세를 보였다.

자본재는 전월 대비 1.8% 상승했다. 지난달 원/달러 평균환율은 1,426.66원으로 전월 대비 2.5% 올랐다. 환율효과를 제거한 계약통화기준 수입 물가는 전월보다 0.6% 하락했다. 다만 작년 같은 달에 비해서는 2.5% 상승했다.

10월 수출물가지수(원화 기준)는 132.90으로, 9월(131.24)보다 1.3% 올랐다. 9월(2.8%)에 이어 2개월 연속 상승으로,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13.7% 올라 21개월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율 상승으로 전월 대비 석탄 및 석유제품(6.6%), 화학제품(1.8%) 등이 오르며 수출 물가 상승을 주도했다. 환율 효과를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 수출 물가는 전월보다 1.0%, 전년 동월비로는 3.5% 각각 하락했다.

[연합뉴스 제공]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